가정폭력·금품수수 혐의 현직판사 檢 수사의뢰…부인이 진정 - 머니투데이


머니투데이

가정폭력·금품수수 혐의 현직판사 檢 수사의뢰…부인이 진정
머니투데이
(서울=뉴스1) 서미선 기자 = 서울 서초구 대법원 청사 전경. 2018.6.17/뉴스1 © News1 박세연. 서울 서초구 대법원 청사 전경. 2018.6.17/뉴스1 © News1 박세연 기자. 대법원이 가정폭력 및 금품수수 의혹이 제기된 현직 판사에 대해 지난 4월 검찰에 수사를 ...

더보기 »
0 Comments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